책
추천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1 / 0

닫기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예스24 인터파크 알라딘 교보문고
다운로드
표지 이미지

사명과 영혼의 경계

  • 저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 역자 송태욱
  • ISBN 978-89-7275-675-0
  • 출간일 2013년 07월 25일
  • 사양 508쪽 | 127*188
  • 정가 14,800원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대담한 상상력 속에 인간애를 녹여내는
일본 최고의 미스터리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
그의 새로운 의학 서스펜스 !

“당신의 사명은 무엇입니까?”

미스터리 소설의 긴장감에 더해 사회의식의 환기를 촉구하는 작품

독창적인 아이디어, 치밀한 구성, 그리고 엔지니어였던 독특한 이력 때문인지 매번 새롭고 다양한 소재로 독자를 놀라게 하는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 그는 오늘날 일본에서 가장 대중적이고도 대표적인 대중소설가로 꼽힌다. 그런 그의 작품 중에서도 독특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것이 『사명과 영혼의 경계』이다.

이 작품의 주요 무대는 대학병원. 대학병원을 무대로 한 협박 사건을 중심으로 히가시노 게이고는 의료과실, 기업 윤리, 의사를 비롯한 다양한 개인들의 사명과 직업윤리 등을 논하는 새로운 도전을 했다. 여기에다 엔지니어 출신답게 전자기기와 공학 이론 등을 기반으로 한 탄탄한 플롯과 사실적인 세부묘사는 한층 더 진일보했다. 이런 기술적인 배경지식을 소설의 주요 장치로 사용하는 데 더해,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를 현대 의료 시스템과 연계하여 누구도 생각하기 힘든 독창적인 반전을 마련했다.

 

 

“그날 잃어버린 그것을 위해, 나는 오늘 하나의 생명을 빼앗는다”

사명을 가진 사람, 그리고 사명을 버린 사람

이들의 삶이 교차하는 순간, 비극이 일어난다 !

 

“의료과실을 공개하라. 그렇지 않으면 병원을 파괴하겠다.”

어느 날 데이도 대학병원에 의문의 협박편지 한 통이 날아온다. 병원 측은 의료과실은 없다고 장난으로 일축하지만, 심장혈관외과 수련의 히무로 유키는 이 사건에 주목한다. 그녀 자신이 중학생 시절 심장 수술 실패로 아버지를 잃은 바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금, 그녀의 새아버지가 될 사람은 당시의 수술을 집도했던 외과의사 니시조노 요헤이다. 유키는 두 사람의 관계로 인해 혹시 니시조노가 아버지의 수술을 ‘의도적’으로 실패한 건 아닌지 의문을 갖고 니시조노의 수련의가 되었다.

“니시조노는 그때의 수술에서 의사로서 자신의 ‘사명’을 다했을까?” 이런 유키의 의문과 그 해답이 하나씩 밝혀지는 과정들이 이 이야기의 씨줄이라면, 협박장으로 인해 일어나는 소동들은 이야기의 날줄이라 할 수 있다. 유키는 협박편지를 발견한 주인공이 되면서 사건의 한가운데에 서게 되고, 그러면서 아버지와 니시조노 사이의 또 다른 비밀을 마주하게 된다. 그런 한편 협박편지를 쓴 범인의 진짜 의도가 서서히 드러나면서 이야기는 예기치 못한 국면으로 접어든다. 그리고 하나씩 밝혀지는 의문의 해답들, 거듭되는 반전들, 박진감 넘치는 수술 현장 묘사 등이 독자들에게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들며 추리소설을 읽는 본연의 짜릿함을 제공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히가시노 게이고는 단순히 범죄소설을 읽는 재미만이 아닌 또 다른 종류의 카타르시스를 제공한다.

먼저 이 작품은 전반적으로 현대 의료 시스템과 의료과실 문제, 그리고 이에 얽힌 의사와 환자, 유족들의 관점을 심도 있게 제시한다. 의료과실이란 무엇인가와 같은 기초적인 배경지식부터, 의료과실이 의심되어도 의학지식이 부족하여 항의조차 할 수 없는 유족들의 마음, 사회문제에 있어 피해자와 가해자간의 불분명한 경계, 그로 인한 피해자의 고뇌 등이 그려진다. 즉, 병원 현장의 일은 물론 그와 관계된 인물들의 면면과 ‘마음’을 조명하여 독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것이다.

일반적인 추리소설과 달리 주인공 유키가 추적하고자 하는 진실, 협박 편지의 주인공이 초반부에 드러나는 것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즉 일반적인 추리소설이 범인과 범죄 수법(트릭)을 추적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면, 본 작품에서는 ‘범죄의 동기’를 추적하는 것이 주요 요소이다. 협박범의 동기는 최후의 반전으로 이어지고, 이를 추적해나가면서 독자들은 반전이 주는 쾌감과 함께 하나의 진한 깨달음을 얻게 된다. 바로 우리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 라는 것이다.

여기에 대해 히가시노 게이고가 준비한 답은 하나다.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사명이다. 이 소설은 제아무리 커다란 사회문제라 해도, 그 근저에는 ‘사명’을 잊은 소수의 개인이 있다는 명제에서 출발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가 각자의 사명을 잊지 않는다면 우리 사회가 보다 나아질 것이라는 믿음이다. 사명을 버린 사람으로 인해 촉발된 비극, 갑작스럽게 비극의 한가운데 서게 된 평범한 관계자들, 그리고 타인이 자신의 의무를 저버렸다 해도 자신만은 의무를 다하는 강직하고 평범한 인간군상을 통해 히가시노 게이고는 우리의 도덕과 양심으로 사회가 유지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의학·범죄·수사가 일체가 되어 마지막 장까지 반전이 거듭되는 의학 서스펜스! 미스터리 소설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함은 물론, 독자들에게 의료사고 및 기업윤리 등 사회의식의 각성을 촉구하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로운 도전작!

 

 

“발군의 구성과 화려한 마침표. 데뷔 당시부터 완성도 있는 작품을 써낸 히가시노 게이고, 그가 한 단계 더 진화한 충격적인 작품. 필독임은 물론이다.”

_무라카미 다카시(미스터리 비평가)

 

 

 

 

연관 도서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우리 현대문학 회원에게 무차별적으로 보내지는 타사의 메일을 차단하기 위해,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2008년 2월 19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