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현대문학 단행본전체도서목록>물모자를 선물할게요
물모자를 선물할게요

신영배 -
978-89-7275-159-5 04
2020년 03월 30일
120쪽 | 104*182 | 4*6변형
9,000원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027  신영배 시집 『물모자를 선물할게요』

당대 한국 문학의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작가들과 함께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VOL. Ⅴ 출간!


문학을 잇고 문학을 조명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한국 시 문학의 넓고 깊은 진폭을 확인시켜줄 다섯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의 새로운 한국 문학 시리즈인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이 다섯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Ⅴ』를 출간한다. 작품을 통해 작가를 충분히 조명한다는 취지로 월간 『현대문학』 2019년 7월호부터 12월호까지 작가 특집란을 통해 수록된 바 있는 여섯 시인―김언희, 이영광, 신영배, 서윤후, 임솔아, 안미옥―의 시와 에세이를 여섯 권 소시집으로 묶었다.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이라는 특색을 갖춰 이목을 집중시키는 핀 시리즈 시인선의 이번 시집의 표지 작품은 지난 30여 년간 활발하게 작품을 발표해온 김지원 작가의 ‘비행’을 주제로 한 드로잉 작품들로 채워졌다. 대표적 정물 연작‘맨드라미’시리즈로 ‘회화가 가지는 매력을 극대화시켰다’는 평단의 찬사를 받은 바 있는 작가는 캔버스 사이를 자유롭게 비행하는 행위와도 같다는 자신의 작업관을 표현한 ‘비행’ 시리즈를 통해 보다 확장된 작가의 미적 탐구의 여정을 보여준다.

 

신영배 시집 『물모자를 선물할게요』

6인 작가의 친필 사인이 담긴 한정판 박스 세트 동시 발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Ⅴ』의 시인들은 김언희, 이영광, 신영배, 서윤후, 임솔아, 안미옥 6인이다. 지난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Ⅳ』(황인숙, 박정대, 김이듬, 박연준, 문보영, 정다연)가 한국 시 문학의 다양한 감수성을 선보이는 데 주력했다면 이번 다섯 번째 컬렉션은 그 저변을 더욱 넓혀 한국 시 문학의 전위와 도약까지 담아내고자 기획되었다.

한국 시단에서 여성적 시 쓰기의 새로운 공간을 구축해온 시인 신영배의 시집 『물모자를 선물할게요』를 출간한다. 지난해 발표한 시산문집 『물자물 생활자』에서 “시, 물의 몸을 가질 것”을 선언하며 그간 다져온 ‘물과 여성성’의 세계관을 더욱 공고히 한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이자 첫 소시집이다.

이번 시집은 ‘물과 그림자의 시인’으로 불리는 시인의 투명하고 자유로운 시어들이 스물네 편의 신작시에 담겨 독보적이고 아름다운 시세계를 더욱 확장시키고 있다. “수풀 속에 숨은 소녀 / 소녀의 눈동자 앞에 / 끌려가다 벗겨진 신발이 / 다른 세상에 놓이고 / 한쪽은 신발을 찾을 수 없는 꿈속 / 그 속에 / 물모자를 선물할게요”(「물모자를 선물할게요」).

다양하게 변주되는 창조물로서의 물의 이미지는 시집에 여러 편 실려 있는 「시집을 옮겨주세요」라는 동명의 시편들 사이를 흐르며 더 넓은 곳, 더 많은 그녀들에게 가닿기를 갈망한다. 시인의 시를 이루는 원소인 ‘물’사물들이 진동하며 발화시키는 사건들은 독자들과 만나 새로운 움직임을 획득하고, 이 움직임들이 “신영배 시인의 시를 또 다른 세상으로 밀고 나”(시인 최규승)가는 것이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Ⅴ』의 특징 중 하나는 여섯 시인들이 ‘기호’라는 공통의 테마를 정해 자신만의 시론 에세이를 발표한다는 점이다. 신영배 시인은 식탁이 있는 방과 소파가 있는 방, 동네 카페, 신촌역 카페 등지에서 시와 함께 내리고 음미하는 커피의 향과 맛을 소개한다. “거름종이를 타고 커피 물이 떨어질 때”, “한 줄 문장이 그 종이 위에 내려앉을 것 같은 좋은 기분”(에세이 「물모자를 쓰고 카페에 갔어요」)이 찾아오는 짧은 순간, 시인은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어떤 시라도 닿을 것 같은 잠시, 다 놓치고 단지 떨어져 내리는 말의 잠시”로 표현되는 시적 순간을 포착한다. 시인이 앉아 있던 카페에서 드디어 시인의 시집이 낯모르는 여성에게로 옮겨 갈 때에, 읽는 이들은 또 하나의 물모자가 그녀와 함께 움직이는 모습을 바라보며 멀리 가는 시집을 시인의 마음으로 배웅하게 된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Ⅴ』는 300질 한정으로 작가 친필 사인본 박스 세트(전 6권)와 낱권 시집(양장)이 동시에 발매된다. 한정판 박스 세트의 경우, 핀 시리즈 시인선만의 특색이자 시인들의 친필 사인과 메시지가 포함되어 있어 소장의 가치를 높인다.

 

현대문학 × 아티스트 김지원

<현대문학 핀 시리즈>는 아티스트의 영혼이 깃든 표지 작업과 함께 하나의 특별한 예술작품으로 구성된 독창적인 시인선, 즉 예술 선집이 되었다. 각 시편이 그 작품마다의 독특한 향기와 그윽한 예술적 매혹을 갖게 된 것은 바로 시와 예술, 이 두 세계의 만남이 이루어낸 영혼의 조화로움 때문일 것이다.

 

▲ 작가의 말

 

쓸 수 있는 힘은 무엇일까. 커피 한 잔이 있으면 쓸 수 있다. 커피 한 잔이 없어도 쓸 수 있다. 아플땐 아무것도 쓸 수 없고, 정말 아플 땐 물소파를 쓸 수 있다. 아무것도 없을 때, 물식탁만 있으면 쓸 수 있다.

숲을 살짝만 벌려도 달려오는 사람들이 있어서 쓸 수 있다. 아픈 여자들이 물소파에 앉아 있어서 쓸 수 있다. 내가 나의 숲을 안고 달려가는 그곳에 더 약한 말들이 있어서 쓸 수 있다.

어제 고치지 못한 시가 있어서, 오늘 마감해야 할 시가 있어서.

떠나는 사람이 있어서, 떠나보내는 형식 중에 시라는 것도 있어서.

나와 함께 사는 동물이 있어서.

시집을 보내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한 번도 본 적 없는 사람이 시집으로 날아와서.

혹은 아무도 없어서, 아무도 없이 혼자 가야 할 길이 있어서.

―에세이 「물모자를 쓰고 카페에 갔어요」 중에서

 

 

▲ 본문 중에서

 

여름엔 우산이 떠났다

쓰러진 우산, 끌려간 우산, 찢어발겨진 우산, 돌에 매달려 수장된 우산, 기계에 갈려 형체가 없어진

우산 … …

우산이 떠나고 그녀(B, 32)가 다리 없이 드러났다

 

나는 걸을 수 없어

거울 속 우거진 수풀에 덮여갔다

 

그 사물 속엔

다리

다리밖에 없는 다리

다리 밖의 다리

흔들며 멀리 가는

 

그 사물 속에서 다리를 꺼내 나의 구두에 붙였다

그녀의 골반에도 붙였다

B와 32에도 붙였다

우리는 떠날 것이다

―「슬픔 속에서 다리를 계속 꺼냈다」 부분

 

 

이것은 정말 예쁜 원피스다

검은색과 러플

조금 무거운 자리에 입고 나갈 것이다

어둠 속에서 돌 것이다

남자와 만날 때에도 입고 나갈 것이다

헤어질 때 돌 것이다

 

이것은 정말 예쁜 원피스다

등을 살짝 돌린 이야기

그녀들이 알 만한 웃음

혼자라면 웃다가 조금 쓸쓸해지는

 

이것은 정말 예쁜 원피스다

상자에 담겨 집으로 왔고

펼치자 내가 써야 할 문장

달이 떠 있는 동안 원피스를 입고 있을 것이다

이것은 정말 예쁜 서정시다

―「원피스를 같이 입을 언니나 여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 부분

 

 

시집의 거리를 파는 상점

당신이 옮긴 거리

그 끝에 다시 생기는 상점

 

물모자를 쓰고 찾아가는 상점

물모자가 찾아낼 상점

 

그녀들이 등장하고

물웅덩이를 깊게 파는 상점

 

시집을 옮겨주세요

그 상점에서

시집은 거리를 꿈꾸는 사물입니다

―「시집을 옮겨주세요」 부분

 

 

슬픈 단어를 옮기는 여자가 있었다 그녀는 항상 치마를 입고 다녔다 치마로 옮긴다고 했다 그날 치마 속엔 꽃병이 있었다 나는 그 치마에 사로잡혀서 그녀를 만났다 그녀는 매일 다른 치마를 입었다 집에는 치마가 백 장도 넘게 있다고 했다 나는 그녀의 집에도 사로잡혔다 치마들로 둘둘 싸인 집, 알록달록한 치마로 부풀어 오르는 집, 치마를 확 걷어치우면 사라지는 집, 치맛자락을 찰랑이며 떠날 수 있는 치마-집

―「시집을 옮겨주세요」 부분

 

로그인 관련 문의는 전화 02-2017-0280 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Program Author: Juan Lee (Seung 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