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현대문학 단행본전체도서목록>별일 없습니다 이따금 눈이 내리고요
별일 없습니다 이따금 눈이 내리고요

강성은 -
978-89-7275-912-6 03
2018년 08월 31일
68쪽 | 104*182 | 4*6 변형
8,000원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PIN 011 강성은 시집 『별일 없습니다 이따금 눈이 내리고요』

당대 한국 문학의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작가들과 함께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VOL. Ⅱ 출간!

 

문학을 잇고 문학을 조명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지금 한국 시 문학의 가장 짜릿한 순간을 모은 두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의 새로운 한국 문학 시리즈인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이 반년간 만에 두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를 선보인다. 작품을 통해 작가를 충분히 조명한다는 취지로 월간 『현대문학』 특집란에 2018년 1월호부터 6월호까지 수록되어 독자들을 먼저 찾아간 바 있는 여섯 시인―김행숙, 오은, 임승유, 이원, 강성은, 김기택―의 시와 에세이를 여섯 권 소시집으로 묶은 것이다. 

문학의 정곡을 찌르면서 동시에 문학과 독자를 이어주는 ‘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새로운 형태의 시 읽기를 제시하는 소시집인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는  여섯 시인들 한 명 한 명이 그야말로 지금 한국 시 문학의 중심부를 확고히 받쳐주는 빼어난 기둥들이자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시인들이란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더불어 아티스트의 영혼이 담긴 표지 작업과 함께 하나의 특별한 예술작품으로 재구성된 독창적인 시인선이다. 
여섯 권의 시집이 각 시집마다의 독특한 향기와 그윽한 시적 매혹을 갖게 된 것은 바로 시와 예술, 이 두 세계의 만남이 이루어낸 영혼의 조화로움 덕분일 것이다. 
시대를 풍미하는 걸작 시선집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그 두 번째 컬렉션을 자랑스럽게 내놓는다.

* 이번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표지는 지니 서Jinnie Seo의 작품이다.

 


강성은 시집 『별일 없습니다 이따금 눈이 내리고요』
6인 작가의 친필 사인이 담긴 한정판 박스 세트 동시 발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시인들은 김행숙, 오은, 임승유, 이원, 강성은, 김기택 6인이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박상순, 이장욱, 이기성, 김경후, 유계영, 양안다)을 통해 현재 한국 시의 현주소를 살피고 그 방향성을 짐작해봤다면, 두 번째 컬렉션에서는 시인 하나하나가 그 이름만으로도 명징한 시 세계를 드러내며 저마다 묵직한 개성을 발휘한다.
나직한 음성으로 “고요와 외침이 동시에 일어”(시인 유진목)나는 세계로 독자들을 안내하는 강성은 시인의 『별일 없습니다 이따금 눈이 내리고요』가 <핀 시리즈> 시인선이 열한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최근 세 번째 시집 『Lo-fi』를 출간한 바 있는 시인은, 두 편의 동명의 시를 이번 소시집에 수록하며 “자신만의 불가해한 시공간”을 더욱 멀리, 깊이 확장해 나간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여섯 시인들은 ‘신체’를 공통의 테마로 하는 독특한 주제의 에세이를 선보이고 있다. 강성은은 ‘눈’을 주제로 한 「눈 속에 안개가 가득해서」에서 정체불명의 안개에 휩싸이게 된 도시에서 불안과 절망에 빠지는 사람들을 그려낸다. 시인만의 분위기를 흠뻑 느낄 만큼 묵직함과 그로테스크함이  녹아 있는 에세이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는 300질 한정으로 작가 친필 사인본 박스 세트(전 6권)와 낱권 시집(양장)이 동시에 발매되며, 출간에 맞춰 6인 시인의 낭독회 이벤트로 독자들과 만나게 될 예정이다. 특히 한정판 박스 세트의 경우, 지난 2월 첫 출간된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의 한정판과 동일하게 시인들의 친필 사인과 메시지가 포함되어 있어 독자들에게 더 특별하게 다가갈 것이다. 


 

현대문학 × 아티스트 지니 서(Jinnie Seo)

 

최근 아트 포트(ART+Airport)를 표방하며 새롭게 개장한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파사드 아트를 선보이기도 한 지니 서 작가는 드로잉, 페인팅, 건축, 설치미술의 경계를 넘나들며 전 세계를 무대로 작품 활동을 펼치는 국제적인 아티스트이다. “선으로 표현할 수 있는 모든 작업을 하고 있어요. 모두 장르가 다르지만 늘 쓰는 언어가 바로 ‘선’이죠”라고 밝힌 바 있는 작가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표지에도 스스로가 ‘작업의 언어’라고 밝힌 ‘선’을 이용한 드로잉 작품들을 채워 넣었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을 통해 최초로 공개되는 지니 서 작가의 「Drawing Journal Series」는 서정적인 아름다움과 역동적인 움직임을 모두 담아낸 작품들로, 평면이자 공간을 실현하는 작가의 예술관을 드러내며 독자들에게 깊은 영감을 준다.

▲ 작가의 말

 

이상한 안개였다. 창문을 열면 안개는 집 안으로까지 들어왔다. 넋을 잃고 바라보던 사람들은 집 안에 안개가 가득해지고서야 허둥지둥 문을 닫았다. 문을 닫고 한참이 지나도 안개는 사라지지 않았다. 안개는 살아 있는 생물처럼 움직였다. 문을 열면 어디든지 금세 들어갔다. 작은 틈도 놓치지 않았다. 두려움에 사람들은 어쩔 줄을 몰랐다. 손으로 휘휘 젓고 쫓고 가로막아 서도 소용없는 일이었다. 아이들은 신기한 눈으로 안개 속을 뛰어다녔다. 노인들은 울음을 터트렸다. 모두 유령처럼 희미해져갔다. 습기는 벽의 미세한 균열 사이로 숨어들었다. 벽들은 순식간에 검고 흉물스러운 곰팡이들을 만들어냈다. 곰팡이들은 순식간에 집 안 곳곳에 번져갔다. 얼룩덜룩한 벽과 천장에는 기괴한 문양의 그림들이 그려졌다. 안개가 들어온 집 안에서는 식물들이 죽어갔다. 기계들이 가전제품들이 나무들이 옷들이 책들이 조금씩 부식되고 부패하고 썩어갔다. 안개에 가려져 자세히 볼 수 없는 것이 다행이었다. 사람들은 안개의 시간을 견디기 위해 불안을 잊기 위해 술을 마셨고 잠드는 약을 복용했다. 잠들기를 원했고 자고 일어나면 창밖이 말끔히 개어 있기를 잠시 꾼 나쁜 꿈이었기를 바랐다. 그러나 오랜 시간 잠들지는 못했다. 자신이 잠든 사이 벌어질 일들이 두려웠다.

―에세이 「눈 속에 안개가 가득해서」 중에서

 

▲ 본문 중에서

 

꿈에서 배를 가르자
흰 솜뭉치가 끝없이 나왔다

겨울이면 옷 속에 새를 넣어 다닌다는 사람을 생각했다

별일 없습니다 이따금 눈이 내리고요

―「소설小雪」 전문


승객들은 모두 잠이 들었다 창밖은 빠르게 지나가는 겨울 나는 혼자 깨어 있다 끝없이 이어지는 흑백을 바라보고 있다 화장실에 다녀왔을 뿐인데 내 자리는 보이지 않고 곤하게 잠든 사람들 사이 어디에도 빈자리는 없었다 달리는 기차 안에서 길을 잃었다 맨 끝 칸으로 갔다가 반대로 돌아오면 알 수 있을 것 같아 나는 한 방향으로 나아갔다 다다른 곳은 기관실이었다 그곳에 기관사가 잠들어 있었다 그의 주위로 쐐기풀이 무성하게 돋아나고 있었다 풀은 무섭게 자라 기관실을 뒤덮고 곧 모든 객차를 넘실거리며 물결칠 것 나는 돌아섰다 반대편 끝으로 가야 하는데 가도 가도 잠든 승객들뿐이었다 기차는 어디를 향해 달리는 것일까 아무도 깨지 않는 밤

―「객차」 전문


쇼핑센터는 예식장이 되고
예식장은 병원이 되고
병원은 주차장이 되고
주차장은 유치원이 되고
유치원은 납골당이 되고

우리는 납골당에 갔다
친구는 여전히 우울해 보였다
여기도 사람이 너무 많다고 했다

어두운 한낮
파도가 출렁이는 소리
들으며 오래 누워 있었다

―「Lo-fi」 부분

로그인 관련 문의는 전화 02-2017-0280 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Program Author: Juan Lee (Seung 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