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현대문학소개현대문학상 소개

서로 상반되는 동시에 상호의존적인 이런 요소들은 책이 닫혀져 있을 때는 드러나지 않는다.
책은 상자와 같아서 책장을 펼치기 전에 그것은 무뚝뚝한 한 덩이 종이뭉치에 불과하다.
책을 열면 이렇게 하나였던 것이 둘이 된다.

왼쪽과 오른쪽이, 안과 밖이, 저자와 독자가 거기서 생겨난다.

그리고 그 둘 사이에서 낯선 한 세계의 지평선이 떠오른다. 마술사의 손바닥에서 피어나는 꽃처럼,
작은 책갈피 속에서 세계 하나가 온전한 윤곽을 드러낸다. 문학작품 앞에서 늘 그것이 경이롭다.

전체보기 시 부문 소설 부문 평론 부문 희곡 부문
  • 64th(2019)「모르그 디오라마」|  박민정
  • 63th(2018)「상속」|  김성중
  • 62th(2017)「체스의 모든 것」|  김금희
  • 61th(2016)「베를린 필」|  김채원
  • 60th(2015)「소년이로」|  편혜영
  • 58th(2013)「그밤의 경숙」|  김 숨
  • 57th(2012)「낚시하는 소녀」|  전성태
  • 56th(2011)「강변마을」|  전경린
  • 55th(2010)「얼룩」 |  박성원
  • 54th(2009)「알파의 시간」|  하성란
  • 53th(2008)「99%」|  김경욱
  • 52th(2007)「전기수傳奇叟 이야기」|  이승우
  • 51th(2006)「삼풍백화점」|  정이현
  • 50th(2005)「유턴지점에 보물지도를 묻다」|  윤성희
  • 49th(2004)「내 고운 벗님」|  성석제
  • 48th(2003)「좁은 문」|  조경란
  • 47th(2002)「고갯마루」|  이혜경
  • 46th(2001)「美」|  마르시아스 심
  • 45th(2000)「개교기념일」|  김인숙
  • 44th(1999)「당신의 나무」|  김영하
  • 43th(1998)「빛의 걸음걸이」|  윤대녕
  • 42th(1997)「은비령」|  이순원
  • 41th(1996)「곰 이야기」|  양귀자
  • 40th(1995)「깊은 숨을 쉴 때마다」|  신경숙
  • 39th(1994)「별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윤후명
 
 123 NEXT PAGE  LAST 

로그인 관련 문의는 전화 02-2017-0280 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Program Author: Juan Lee (Seung 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