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현대문학소개현대문학상 소개

서로 상반되는 동시에 상호의존적인 이런 요소들은 책이 닫혀져 있을 때는 드러나지 않는다.
책은 상자와 같아서 책장을 펼치기 전에 그것은 무뚝뚝한 한 덩이 종이뭉치에 불과하다.
책을 열면 이렇게 하나였던 것이 둘이 된다.

왼쪽과 오른쪽이, 안과 밖이, 저자와 독자가 거기서 생겨난다.

그리고 그 둘 사이에서 낯선 한 세계의 지평선이 떠오른다. 마술사의 손바닥에서 피어나는 꽃처럼,
작은 책갈피 속에서 세계 하나가 온전한 윤곽을 드러낸다. 문학작품 앞에서 늘 그것이 경이롭다.

전체보기 시 부문 소설 부문 평론 부문 희곡 부문
  • 14th(1969)시집『粧刀와 薔薇』|  김후란
  • 13th(1968)「인간적인 진실로 인간적인」|  오혜령
  • 13th(1968)「아데나이의 碑銘」|  정을병
  • 13th(1968)「四行詩抄」외|  황동규
  • 12th(1967)「下午의 巡遊」「寒春無事」|  최상규
  • 11th(1966)「한국단편소설론」|  천이두
  • 11th(1966)「卓子의 位置」「賭博師」|  이광숙
  • 11th(1966)시집『山吟歌』|  이성교
  • 10th(1965)장편『墨麥』|  이문희
  • 10th(1965)「東洋畵集」외|  박성룡
  • 9th(1964)「전통론을 위한 각서」「신라정신의 영원성과 현실성」|  문덕수
  • 9th(1964)「흔적」「광대 김서방」|  한말숙
  • 8th(1963)「假主人散調」|  권태웅
  • 8th(1963)「四月의 火曜日」|  박봉우
  • 7th(1962)「板門店」|  이호철
  • 7th(1962)「피의 꿈속에서」|  이종학
  • 6th(1961)「해석적 비평의 길」|  원형갑
  • 6th(1961)「異域의 山莊」|  오유권
  • 6th(1961)「秘敎錄序」|  김상억
  • 5th(1960)「近代詩人論」|  김상일
  • 5th(1960)「深淵의 다리」「抗拒」|  오학영
  • 5th(1960)「孕胎期」「오늘과 내일」|  서기원
  • 5th(1960)「石炭」「自由」|  정공채
  • 4th(1959)「비평의 반성」「산문정신고」|  유종호
  • 4th(1959)『꽃잎을 먹고 사는 기관차』|  임희재
 

로그인 관련 문의는 전화 02-2017-0280 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Program Author: Juan Lee (Seung 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