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현대문학 단행본전체도서목록>그 밖의 어떤 것
그 밖의 어떤 것

임승유 -
978-89-7275-910-2 03
2018년 08월 31일
76쪽 | 104*182 | 4*6 변형
8,000원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PIN 009 임승유 시집 『그 밖의 어떤 것』

당대 한국 문학의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작가들과 함께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VOL. Ⅱ 출간!

 

문학을 잇고 문학을 조명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지금 한국 시 문학의 가장 짜릿한 순간을 모은 두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의 새로운 한국 문학 시리즈인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이 반년간 만에 두 번째 컬렉션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를 선보인다. 작품을 통해 작가를 충분히 조명한다는 취지로 월간 『현대문학』 특집란에 2018년 1월호부터 6월호까지 수록되어 독자들을 먼저 찾아간 바 있는 여섯 시인―김행숙, 오은, 임승유, 이원, 강성은, 김기택―의 시와 에세이를 여섯 권 소시집으로 묶은 것이다. 

문학의 정곡을 찌르면서 동시에 문학과 독자를 이어주는 ‘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새로운 형태의 시 읽기를 제시하는 소시집인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는  여섯 시인들 한 명 한 명이 그야말로 지금 한국 시 문학의 중심부를 확고히 받쳐주는 빼어난 기둥들이자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시인들이란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더불어 아티스트의 영혼이 담긴 표지 작업과 함께 하나의 특별한 예술작품으로 재구성된 독창적인 시인선이다. 
여섯 권의 시집이 각 시집마다의 독특한 향기와 그윽한 시적 매혹을 갖게 된 것은 바로 시와 예술, 이 두 세계의 만남이 이루어낸 영혼의 조화로움 덕분일 것이다. 
시대를 풍미하는 걸작 시선집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그 두 번째 컬렉션을 자랑스럽게 내놓는다.

* 이번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표지는 지니 서Jinnie Seo의 작품이다.

 


임승유 시집 『그 밖의 모든 것』
6인 작가의 친필 사인이 담긴 한정판 박스 세트 동시 발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시인들은 김행숙, 오은, 임승유, 이원, 강성은, 김기택 6인이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박상순, 이장욱, 이기성, 김경후, 유계영, 양안다)을 통해 현재 한국 시의 현주소를 살피고 그 방향성을 짐작해봤다면, 두 번째 컬렉션에서는 시인 하나하나가 그 이름만으로도 명징한 시 세계를 드러내며 저마다 묵직한 개성을 발휘한다.
2011년 등단 이래 첫 시집 『아이를 낳았지 나 갖고는 부족할까 봐』를 내고 <김준성문학상>과 <현대문학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뚜렷한 작품 세계를 쌓아가고 있는 시인 임승유의 『그 밖의 모든 것』이 <핀 시리즈> 시인선 아홉 번째 시집으로 출간되었다. “자신의 폭을 줄이고 다른 존재에게 더 많은 자리를 내어주는 방식”(시인 성동혁)으로 시가 시작되는 순간 곧장 낯선 곳으로 빠져들게 하는 스무 편의 시는 더 깊어지는 임승유의 시 세계를 만끽하게 해준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여섯 시인들은 ‘신체’를 공통의 테마로 하는 독특한 주제의 에세이를 선보이고 있다. 임승유는 ‘뼈’을 주제로 한 「뼈만 남았다」에서 만화 속 등장인물들의 인상 깊은 에피소드들을 차용하여 ‘뼈만 발라내듯’ 인간과 인간 사이를 분석하는 일과 그곳에서 문장을 데려오는 일간의 상관관계를 파고든다. 사물 하나하나에 세심하게 근접하고 읽어내는 시인의 심미안이 두드러진 에세이이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는 300질 한정으로 작가 친필 사인본 박스 세트(전 6권)와 낱권 시집(양장)이 동시에 발매되며, 출간에 맞춰 6인 시인의 낭독회 이벤트로 독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특히 한정판 박스 세트의 경우, 지난 2월 첫 출간된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의 한정판과 동일하게 시인들의 친필 사인과 메시지가 포함되어 있어 독자들에게 더 특별하게 다가갈 것이다.

 

 

현대문학 × 아티스트 지니 서(Jinnie Seo)

 

최근 아트 포트(ART+Airport)를 표방하며 새롭게 개장한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파사드 아트를 선보이기도 한 지니 서 작가는 드로잉, 페인팅, 건축, 설치미술의 경계를 넘나들며 전 세계를 무대로 작품 활동을 펼치는 국제적인 아티스트이다. “선으로 표현할 수 있는 모든 작업을 하고 있어요. 모두 장르가 다르지만 늘 쓰는 언어가 바로 ‘선’이죠”라고 밝힌 바 있는 작가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Ⅱ』의 표지에도 스스로가 ‘작업의 언어’라고 밝힌 ‘선’을 이용한 드로잉 작품들을 채워 넣었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을 통해 최초로 공개되는 지니 서 작가의 「Drawing Journal Series」는 서정적인 아름다움과 역동적인 움직임을 모두 담아낸 작품들로, 평면이자 공간을 실현하는 작가의 예술관을 드러내며 독자들에게 깊은 영감을 준다.

▲ 작가의 말

 

“너는 좋은 사람이야”보다는 “네가 좋아”라고 말하는 태도가 더 윤리적이다. “네가 좋아”가 안 되는 관계이거나 “네가 좋아”의 상태에서 놓여났다면 그만이다. 뭘 더 어떻게 해보기 위해 ‘너’를 ‘좋은 사람’에 가두지 않아야 한다. ‘너’를 놓아주어야 한다. 그걸 잘 못해서 일상이 엉망진창이 된다. ‘엉망진창’은 문장과 불화한다. 나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 ‘너’를 호명하는 일이 ‘너’의 일상을 뒤흔드는 일이 아니어야 한다. 그건 ‘너’와 함께했던 시간에 대한 예의다. 내가 지켜야 할 최소한의 윤리다. 관계에 대한 숙고는 문장을 데려온다. 문장과 문장 간의 관계에 관여한다. 문장이 갈 길을 열어준다.

―에세이 「뼈만 남았다」 중에서


▲ 본문 중에서

 

겨울밤에

너는 좋은 말을 들었다. 그래서 풍경이 좋아 보였다. 너는 좋아 보이는 풍경의 입구까지 걸어갔다.

하얗고 넓으며 소리가 없는 풍경 속으로 들어가려면

수위를 지나쳐야 했다. 여기서 너는 멈췄다. 수위를 끌어들인 후에는 모든 게 얼어붙었다.

더 나아갈 수가 없었다

―「조용하고 안전한 나만의 세계」 전문


가다가 오른쪽으로 빠지면 목재소가 나온다. 목재소에서 뒤로 더 들어가면 덤불이 있고 그 안에 신이 살고 있다. 나보다 오래 살았을 것이다. 그리고 지금은

들어가서 확인해보고 구입했는데 생각과 다른 프릴 폴라와 같다. 목에 감기지 않고 자꾸 울어서 울지 않는 방법을 찾고 있다. 공간을 점유하는 방식에 주의를 기울여 끌어 내리면 다시 기어 올라갔다.

잡고 있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는데

오늘은 날이 어두워져서 그만하기로 했다. 내일은 더 가볼 생각이다.

―「프릴 폴라」 전문


멈춰야 하는 순간이 생길 때마다 부지런히 두 다리를 놀려야 하는 생물의 생태적 조건을 떠올렸다. 그러면 공원은 웅크려 있다가도 따라왔다.

너무 많은 다리가

무슨 마음을 먹고 일어나려는 것을 못 본 척 달리다 보면 공원은 끝나지 않았다.

―「그 밖의 어떤 것」 부분

로그인 관련 문의는 전화 02-2017-0280 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Program Author: Juan Lee (Seung 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