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현대문학 단행본전체도서목록>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지음 이종인
978-89-7275-808-2
2017년 07월 01일
704쪽 | 145*207 | 국판변형
17,000원

영미권 최초, 역대 최연소 노벨문학상 수상자
『정글북』의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1865~1936)

 

원시적 상상력, 뛰어난 영감으로 힘차게 박동 치는 삶을 
독창적인 언어로 창조해 낸 천재 이야기꾼

키플링은 멋진 상상력의 소유자인데 그 덕분에 자연을 아주 섬세하게 묘사할 뿐만 아니라 인간의 내면 깊숙한 곳에 자리 잡고 있는 비전도 겉으로 끄집어내어 멋지게 표현합니다. 그 자연 풍경은 인간의 내면과 적절히 조응함으로써 황홀한 신비를 불현듯 우리 눈앞에 드러내 보입니다. 인물을 묘사할 때에는 그 인물의 성격과 기질을 독자가 직접 목격하는 것처럼 생생하고 분명하게 묘사합니다. 사물의 외관을 사진처럼 촬영할 뿐만 아니라 그 내부의 핵심과 영혼마저도 파고들어 가는 창조적 투시력은 키플링 문학의 뛰어난 성취 중 하나입니다. 

- C. D. 아프 비르센(「1907년 노벨문학상 시상 연설」에서)


◆ 키플링은 내가 아는 한 가장 완벽한 천재 작가이다.

_ 헨리 제임스

◆ 키플링이 이미 좋은 제목을 다 써먹어서 이제 사용할 만한 제목이 없다.

_ 어니스트 헤밍웨이

◆ 발표한 단편들 속에서, 그는 장편의 풍부함과 밀도를 구현해 냈다.

_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 어린 시절 키플링의 책을 읽을 때마다 내 주위의 변화와 부패를 의식하게 되었다. 

_ 조지 오웰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Joseph Rudyard Kipling, 1865~1936)


『정글북』(1894)으로 널리 알려진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인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은 1865년 인도 봄베이에서 태어났다. 다종의 문화에 제국주의 서구의 문화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19세기 말 인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일생 동안 시와 소설, 동화, 민요 모음집 등을 꾸준히 발표하여 400편에 가까운 단편소설과 시를 남겼다.  
기자로 인도 전역을 다니며 원시적 장엄함이 살아 있는 드넓은 자연 풍경, 북인도 무슬림 다문화 사회 생활상 등을 관찰하여 글을 쓴 그는 불과 23세에 첫 단편집 『언덕으로부터의 평범한 이야기들』을 출간했다. 기존의 영국과 유럽 문학에서는 볼 수 없던 완전히 색다른 그의 작품은 평단의 관심을 받음과 동시에 대중적인 인기를 얻어 책을 잘 읽지 않는 군인들에게까지 큰 호응을 받는다. 또 아이들을 위한 이야기들을 모아 『정글북』, 『킴』을 출간하여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그는 시인으로서도 탁월했다. 테니슨의 서거 후 그 뒤를 잇는 계관 시인으로 영국 왕실로부터 여러 번 제안받았으나 거절했다. 1차 세계대전을 거치며 아들을 잃은 키플링은 내면세계로 눈을 돌려 점점 과감한 생략과 함축적인 표현으로 초자연적이고 신비한 내용을 담은 작품들을 발표했다. 
단어의 질감을 살린 풍성한 언어와 완벽한 은유로 문학에 ‘혁신’을 가져왔다는 평가와 함께 그는 전쟁, 사랑, 고통, 상실, 유령, 공상과학 등의 다양한 소재로 인간의 보편적인 모습을 심오하게 통찰했다. T. S. 엘리엇, 어니스트 헤밍웨이, 서머싯 몸, 조지 오웰, 헨리 제임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에드먼드 윌슨, 랜들 자렐, 킹즐리 에이미스 등 수많은 작가들은 키플링을 ‘20세기 영국의 가장 위대한 단편소설 작가’라고 찬사를 보냈다.
1907년 스웨덴 한림원은 “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의 관찰력과 독창적인 상상력, 힘이 넘치는 아이디어, 이야기를 이끄는 뛰어난 재능을 높이 사” 키플링에게 영미권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여한다. 당시 42세였던 키플링은 역대 최연소 수상자로, 1901년 노벨문학상이 제정된 이후 이 기록은 아직까지도 깨어지지 않고 있다.

 


옮긴이 이종인


1954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한국 브리태니커 편집국장과 성균관대학교 전문 번역가 양성 과정 겸임교수를 지냈다. 주로 인문사회과학 분야의 교양서를 번역했고 최근에는 현대 영미 작가들의 소설을 번역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살면서 마주한 고전』『전문 번역가로 가는 길』『번역은 글쓰기다』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셰익스피어 깊이 읽기』『작가는 왜 쓰는가』『마이클 더다의 고전 읽기의 즐거움』『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향연 외』『돌의 정원』『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어둠 속의 남자』『보이지 않는』『나의 마지막 장편소설』『지상에서 영원으로』『미스 론리하트』『샤일록은 내 이름』『숨결이 바람 될 때』 외 다수가 있다. 

영미권 최초, 역대 최연소 노벨문학상 수상자
『정글북』의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1865~1936)

 

원시적 상상력, 뛰어난 영감으로 힘차게 박동 치는 삶을 
독창적인 언어로 창조해 낸 천재 이야기꾼

 

영미권 최초, 역대 최연소 노벨문학상 수상자이자, 우리에게 『정글북』(1894)으로 널리 알려진 영국의 소설가 겸 시인인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의 대표 단편소설이 현대문학 「세계문학 단편선」 스물여섯 번째 권으로 출간되었다. 원시적인 상상력에 뛰어난 영감으로 힘차게 박동 치는 삶을 독창적인 언어로 창조해 낸 키플링은 전쟁, 사랑, 고통, 상실, 유령, 공상과학 등의 다양한 소재로 인간의 보편적인 모습을 심오하게 통찰했다. 이 단편선은 키플링의 단편 선집 중에서 여러 판본을 검토하여, 몇 단계의 선별 끝에 최종적으로 가장 핵심이 되고 문학성이 높은 단편 25편을 선정한 것이다. 이처럼 많은 작품을 수록한 키플링 단편선은 이 책이 국내 최초이며, 기존 번역본에서 누락되었던 단편에 딸린 시나 희곡까지 완역하여 담았다. 

러디어드 키플링은 1865년 인도 봄베이에서 태어났다. 다종의 문화에 제국주의 서구의 문화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19세기 말 인도에서의 삶은 그에게 독보적인 상상력을 갖게 했을 뿐만 아니라 인격을 형성하는 데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는 기자가 되어 인도 전역을 다니며 원시적 장엄함이 살아 있는 드넓은 자연 풍경, 북인도의 무슬림 다문화 사회 생활상 등을 관찰하고 글을 써서, 기존의 영국과 유럽 문학에서는 볼 수 없던 완전히 색다른 작품을 보여 주었다. 그의 글은 평단의 관심을 받음과 동시에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초창기 작품의 성공으로 인도를 떠나 영국에서 창작 활동을 이어 간 그는 결혼 후 첫딸이 태어나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또 다른 작품을 구상했다. 아이들에게 들려줄 이야기들을 모으고, 세상에 대한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질문에 답하는 동화를 쓴 것이다. 
그러나 어린 딸의 안타까운 죽음과 1차 세계대전을 거치며 아들을 잃은 키플링은 내면세계로 눈을 돌려 점점 과감한 생략과 함축적인 표현으로 초자연적이고 신비한 내용을 담은 작품들을 발표한다. 이후 그는 다시는 밝고 명랑한 어린이 이야기는 쓰지 않았다.

1907년 스웨덴 한림원은 “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의 관찰력과 독창적인 상상력, 힘이 넘치는 아이디어, 이야기를 이끄는 뛰어난 재능을 높이 사” 키플링에게 영미권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여한다. 당시 42세였던 키플링은 역대 최연소 수상자로, 1901년 노벨문학상이 제정된 이후 한 세기가 넘은 아직까지도 이 기록은 깨어지지 않고 있다. 『정글북』과 『킴』으로 전 세계 어린이를 비롯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은 그는 당시에도 이미 ‘완성형 작가’라는 평을 받으며 엄청난 명성과 성공을 이루었다. 
키플링의 작품을 시기적으로 초기-중기-후기로 나누어 보면, 인도 민요나 구전동요 등 방언이 담겨 새로운 리듬과 색채로 쓰인 초창기의 작품들 「모로비 주크스의 기이한 사건」, 「왕이 되려 한 남자」 등을 거쳐 인도에 주재한 영국 군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그린하우 언덕의 추억」, 「배서스트 부인」, 그리고 자식들의 죽음 이후, 불안한 시점의 몽환적인 이야기 「‘그들’」, 「참호의 마돈나」, 「정원사」 등 작법과 주제가 더욱 심화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키플링은 장편소설을 써 보려고 노력했으나 어린이용 장편소설 『킴』을 빼놓고는 이렇다 할 성인용 장편소설을 써내지 못했다. 대신 그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단편소설의 틀 속에 집어넣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그러다 보니 선택과 집중, 생략과 함축이 주된 창작 기법이 되었고, 단편으로도 충분히 장편의 풍부함과 밀도를 구현해 내었다. 그리하여 T. S. 엘리엇, 어니스트 헤밍웨이, 서머싯 몸, 조지 오웰, 헨리 제임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에드먼드 윌슨, 랜들 자렐, 킹즐리 에이미스 등 수많은 작가들은 키플링을 ‘20세기 영국의 가장 위대한 단편소설 작가’라고 찬사를 보냈다. 한편 그는 시인으로서도 뛰어났는데 테니슨의 서거 후 그 뒤를 잇는 계관 시인으로 영국 왕실로부터 여러 번 제안받았으나 거절했다. 
키플링은 아들의 죽음 이후부터 겪게 된 위장 장애가 화근이 되어 1936년 1월 18일 세상을 떠났다. 그의 유골은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토마스 하디와 찰스 디킨스 무덤 옆에 안장되었다. 

로그인 관련 문의는 전화 02-2017-0280 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Program Author: Juan Lee (Seung Hoon)